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룹 동방신기 멤버 믹키유천과 SS501 멤버 김현중이 각각 월화, 수목 드라마 경쟁에 나서 안방을 공략하고 있다.

최근 믹키유천은 KBS 2TV 월화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에서 주인공이자 ‘조선시대 엄친아’ 이선준 역으로 첫 연기에 도전했다. 그룹 SS501 멤버 김현중도 이에 맞서 MBC 수목드라마 ‘장난스런 키스’에서 IQ 200의 ‘천재 미소년’ 백승조 역을 맡아 색다른 변신을 시도했다. 이번이 세 번째 도전. 2005년 시트콤 ‘사랑도 리필이 되나요’로 첫 연기에 도전, 지난해 KBS 2TV ‘꽃보다 남자’를 통해 10대 팬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었다.

두 사람 모두 아이돌 가수 출신으로 주연을 맡아 이들 작품은 시작 전부터 많은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장난스런 키스’와 ‘성균관스캔들’ 모두 방송 첫 주 시청률이 10대 팬들의 기대를 크게 반영하지 못한 채 한자리 수에 머무르는 저조한 수준을 기록했다.

시청률 조사 회사 ‘AGB 닐슨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장난스런키스’ 1일 시청률은 3.5%, ‘성균관스캔들’ 첫 방송 시청률은 6.3%를 기록했다. 두 작품 모두 애초의 기대에 크게 못 미치는 수치다.
 
드라마 주연급 배우로 인기 그룹의 멤버들을 내세우는 것은 최근 브라운관의 주요 흥행 전략 중 하나로 자리 잡았지만 이들이 결코 드라마의 성패를 좌우하는 필수요건은 아니다. 연기에 임할 때 이들은 믹키유천이 아닌 박유천, SS501의 현중이 아닌, 김현중이기 때문이다.

방송사에서 아이돌 출신을 선호하는 가장 큰 이유는 검증받은 외모와 다수의 고정 팬을 확보하고 있기 때문. 아이돌이 출연하는 작품은 원작이 있는 드라마가 대부분이다. 상상속의 인물을 창조해야 하기에 십대들의 ‘마음 속 로망’인 그들이 제격이라는 게 제작진의 의견이다.

또 시청률을 무시할 수 없는 방송가의 현실상 10대와 20대 특정 시청자층을 꽉 잡고 있는 ‘아이돌’ 스타의 출연은 일종의 보험으로 작용한다. 뿐만 아니라 국내 아이돌의 해외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는 요즘, 해외에 판매되는 드라마 판권의 수익도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이다.

스타캐스팅이 화제성과 상품성 측면에서는 긍정적인 결과를 초래할지 몰라도 연기파 배우들의 입지를 좁히고 있다는 등 부정적인 견해도 적지 않다. 이 같은 우려들 속에서 앞으로 연기돌을 내세운 드라마들이 어떻게 난관을 헤쳐 나갈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Posted by 진시혼

분류 전체보기 (375)
♤ 진시혼 (0)
♤ 연예가시혼 (79)
♤ 인기검색어시혼 (24)
♤ IT/정보통신시혼 (47)
♤ 문화/월드시혼 (32)
♤ 돈되는 재테크정보 (12)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Total : 171,051
  • Today : 40
  • Yesterday : 15